로고

찾아가는 칼갈이 어르신들…영등포구, ‘수리뚝딱 영가이버’ 진행

최지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2 [13:34]

찾아가는 칼갈이 어르신들…영등포구, ‘수리뚝딱 영가이버’ 진행

최지정 기자 | 입력 : 2024/07/02 [13:34]

찾아가는 칼갈이 어르신들…영등포구, ‘수리뚝딱 영가이버진행

 

- 65세 이상 어르신 수리뚝닥 영가이버’, 11월까지 18개 동 주민센터 순회

- ~, 930~ 오후 3시까지, 구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

- 고장 난 우산 수리, 칼갈이로 주민 일상 속 편의 제공, 어르신 일자리 창출, 자원 선순환 효과까지

 

 

본문이미지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18개 동 주민센터를 돌며 우산을 수리하고, 칼을 갈아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르신 일자리 사업 수리뚝딱 영가이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르신 일자리 사업인 수리뚝딱 영가이버는 올해로 6년을 맞이한다. 65세 어르신들 16명은 18개 동 주민센터를 돌아다니며, 고장 난 양산이나 우산을 수리하고 무딘 칼날을 간다.

 

이처럼 수리뚝닥 영가이버는 취업이 어려운 고령인 어르신들에게는 맞춤형 일자리와 보다 안정된 노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버리기 아까운 칼가위나 고장 난 우산 등을 수리할 곳이 마땅치 않아 불편을 겪던 주민들에게는 편의를 제공하는 단비 같은 사업이다. 수선이 어려운 우산의 경우, 부품을 분리하고 다른 우산을 수리하는 데 재활용하여 자원의 선순환에도 일조한다.

 

수리뚝딱 영가이버11월 말까지 이어진다. 16명의 어르신들이 월~, 9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활동한다. 구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장시간 방치된 칼이 수리기사의 손을 거쳐 새 칼로 탈바꿈되자 한 구민은 안 버리길 잘했다라며 칼이 무뎌져 더 이상 못 쓰게 되었는데, 어르신들이 갈아주신 덕분에 부엌살림도 아끼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수리뚝딱 영가이버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큰돈은 못되지만, 무딘 칼을 갈면서 번 용돈을 집사람에게 전해줄 때 큰 보람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수리뚝딱 영가이버는 어르신들의 일자리 창출과 동시에 주민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해주는 사업으로 의미가 있다라며 올해도 긴 장마와 무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고장 난 우산과 양산 수리로 다가오는 폭염에 대비하시라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고양시일산노인종합복지관, 한국마사회 취약계층 어르신 에게 보양식 지원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