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초고령 사회 눈앞'… 서울시, 화장수요 증가 대비해 화장로 늘린다

최지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06 [13:17]

'초고령 사회 눈앞'… 서울시, 화장수요 증가 대비해 화장로 늘린다

최지정 기자 | 입력 : 2024/06/06 [13:17]

추모공원 전경'초고령 사회 눈앞'… 서울시, 화장수요 증가 대비해 화장로 늘린다

- 서울추모공원 화장로 4기 증설 비롯 유족대기실?주차장 확충… 내년 7월 준공

- 준공 시 서울 시내 화장로 총 38기로 늘어… 일 평균 172→198건 화장 가능

- 올해 초, 화장공급 부족 대응 위해 인력 확충?운영시간 연장?스마트 화장로 도입

- 시 “미래 내다보고 꼭 필요한 일인 만큼 하루빨리 유족 불편 없도록 확충 노력”

 

대한민국 인구 5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 사회’ 진입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늘어나는 화장(火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추모공원 시설이 확충된다.

2025년 대한민국‘65세 이상 고령인구’20.6%로 전망(2023 고령자통계, 통계청(2023.9.26.))

 

본문이미지

 

사진 : 추모공원 전경

 

서울시는 서울추모공원(서초구 원지동) 내 화장로 4기를 비롯해 유족대기실․주차장 등 시설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내년 7월 준공 예정으로 이렇게 되면 서울추모공원․서울시립승화원을 합해 서울 시내 화장로는 총 38기로 늘어나고, 하루 평균 172건→ 198건의 화장을 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코로나19 유행 당시, 일시적이지만 화장장 부족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을 뿐 아니라 초고령 사회 진입을 앞두고 미래 화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화장로 추가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통계청은 향후 4년간 서울 시내 사망자 수는 연간 1,240명~2,200명씩 증가할 것으로 추정, '28년에는 관내 1일 화장 수요가 170건에 이르고 '40년 시점에는 사망자 수가 현재(약 6만 명) 대비 2만 명 이상 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구 분

2024년

2025년

2026년

2027년

2028년

 

2040년

관내 사망자 수(명)

59,420

60,690

62,940

64,180

66,450

88,912

화장수요(건/일)

152

155

161

164

170

227

<서울시 사망자 수 예측(통계청)>

 

신규 화장로 4기는 기존 화장로의 좌․우측 서고와 창고 유휴공간을 활용해 설치되며 유족대기실 현재 10실→ 14실로, 주차면도 현재 128대→ 178대로 각각 늘린다.

 

기존 건축물 철거, 설비 이설 등 주요 공사는 화장장을 이용하는 유족에게 불편을 주지 않기 위해 화장이 종료되는 19시 이후 진행된다.

 

시는 올해 초 고령화, 계절적 요인 등으로 발생했던 화장 공급 부족에 대응하고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화장장 인력을 충원하고 화장로 운영시간을 연장하는 한편 화장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스마트 화장로’를 도입한 바 있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그동안 유족들이 가족을 잃은 슬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화장 예약을 못 해 4․5일장을 치르거나 멀리 원정 화장 가는 등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화장로 증설은 미래를 내다보고 꼭 필요한 일인 만큼 하루빨리 유족들이 불편 없이 경건한 분위기 속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금천노인종합복지관,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 ‘지음(知音)’ 운영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