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로 위기 상황 도움 요청에 더 신속한 대응을 지원합니다

최지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27 [14:08]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로 위기 상황 도움 요청에 더 신속한 대응을 지원합니다

최지정 기자 | 입력 : 2024/04/27 [14:08]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로 위기 상황 도움 요청에 더 신속한 대응을 지원합니다

-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 시범운영 18개 시군구에서 약 1개월간 실시 -

- 복지위기 알림 앱 통한 현장 중심의 복지 위기 발굴 강화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4월 26일(금)부터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 시범운영(이하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는 복지위기 상황에 놓인 본인과 이웃이 위기 상황을 언제, 어디서든 쉽게 지방자치단체에 알릴 수 있도록 ‘복지위기 알림 앱’을 통해 도움을 요청하면 해당 지자체에서 상담을 거쳐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 업무 처리 절차>

 

(1)위기 발견

 

(2)빠른 신고

 

(3)복지 서비스 제공

 

 

 

 

 

(본인)복지위기 상황 인지

 

(이웃)위기 이웃 발견

*이.통장,집배원,명예사회복지공무원,일반 국민 등

 

모바일 앱 신고

*복지 위기 상황,신고자 위치정보,도움요청 내용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 매칭

*단전,단수 등 위기정보 입수 이력,수급 및 상담 이력 등

 

복지서비스 제공

 

 신속한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대책」(2022년 11월)의 일환으로 2023년 6월부터 복지 위기 알림 서비스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국민이 단기에 디지털플랫폼정부의 개선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2023년 국민 체감 선도프로젝트 사업 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 시범운영은 1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2024년 4월 26일부터 5월 31까지 약 1개월간 실시된다. 구체적으로 참여 지자체는 다음과 같다.

 

< 시범운영 참여 시군구 현황>

 

서울(2)

부산(2)

대구(2)

인천(1)

광주(2)

경기(2)

강원(1)

충북(1)

충남(1)

전남(2)

경북(1)

제주(1)

서대문구

영등포구

부산진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

계양구

서구

광산구

오산시

수원시

속초시

충주시

아산시

곡성군

영광군

상주시

제주시

 

 시범운영 지자체에 거주하는 국민이면 누구나 구글 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와 애플 앱스토어(iOS)에서 ‘복지위기 알림 앱’을 내려받아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업무를 수행하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지역사회의 인적 안전망을 비롯한 회원 가입자는 본인이 신청한 도움요청 건에 대한 진행 상황과 처리 결과도 공유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시범운영 기간 동안 복지위기 알림 앱과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간 데이터 연계 등 시스템 기능 점검과 지자체 담당자의 의견수렴을 통해 업무 처리 절차 등을 점검할 예정이며, 한 달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6월 말 전국 시행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임을기 복지행정지원관은 “시범운영 지역에 거주하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의 적극적 참여를 당부하면서, 빅데이터 기반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더불어 복지위기 알림 서비스를 통해 현장 중심의 신속한 복지 위기가구 발굴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문이미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금천노인종합복지관,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 ‘지음(知音)’ 운영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