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황새의 사랑

이국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9:49]

황새의 사랑

이국영 기자 | 입력 : 2024/04/01 [09:49]

           황새의 사랑

본문이미지

황새는 예로부터 길조(吉鳥)로 여겨졌는데, 황새가 군락을 이루면 큰 벼슬을 할 사람이나, 만석꾼이 태어난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친근한 우리나라 농촌의 텃새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줄어드는 개체로 인해 멸종 위기종 이 된 황새는, 다른 새들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먼저 황새는 한번 짝을 맺으면, 평생 자신의 짝을 보살피는 독특한 새인데, 심지어 수컷이 죽으면 암컷은 죽기까지, 혼자 사는 일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깊은 부부애 만큼이나 더 특별한 것이 있는데, 그건 바로 자녀사랑입니다.

대부분의 새는 수컷과 암컷이 번갈아 가며 먹이를 물어 오는데, 황새는 먹이를 하나씩 물어오지 않고, 다량의 먹이를 가슴속에 품고 와서는, 목에 힘껏 힘을 줘서 연신 먹이를 둥지에서 토를 한 뒤, 새끼들에게 먹이를 골고루 나눠줍니다.

황새의 이러한 행동은 새끼들끼리의 먹이 경쟁을 낮춰, 자칫 경쟁에서 도태되는 개체가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황새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효(孝)가 있습니다.

다 자란 성채가 된 새끼 황새들은 자유롭게 훨훨 날아갈 수 있지만, 나이가 들어 병든 부모 황새를 위해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자신의 큰 날개로 쇠약한 부모를 정성스레 보호합니다.

이러한 황새를 보고 로마시대에는 자녀가 나이 든 부모를, 의무적으로 보살피도록 하는 '황새법'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부모의 사랑, 효(孝), 이 두 가지는 한낱 미물도 깨닫고 지키는 자연의 섭리와 같습니다

그리고 이 둘의 공통된 핵심은 바로 희생(犧牲)입니다

부모의 사랑, 자녀의 사랑, 사랑은 모두 희생을 바탕으로 세워진 귀한 섭리(攝理)입니다.

사랑은 자기 희생(犧牲)없이는
생각할 수 없는 것이다.
     
느낌 없는 책은 읽으나 마나, 깨달음 없는 종교는 믿으나 마나, 진실 없는 친구는 사귀나 마나, 자기희생 없는 사랑은 하나 마나.

헌신과 희생(犧牲)없이  귀한 걸 얻을 수 있을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대한노인회고양시덕양구지회, 2024년도 노인자원봉사자 필수교육 진행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