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등포구, 120년 만의 대통합 발판 마련‘철도 지하화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이국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1/23 [17:30]

영등포구, 120년 만의 대통합 발판 마련‘철도 지하화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이국영 기자 | 입력 : 2024/01/23 [17:30]

 

영등포구, 120년 만의 대통합 발판 마련철도 지하화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법안 통과로 영등포 구간 대방역~신도림역 철도 3.4km 지하화 속도 붙을 것

2024년 경부선 일대 종합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비 3억 5천 편성

- 전문가구민 의견 반영한 미래 청사진 신속히 마련하여 정부서울시에 건의

준공업지역에 대한 규제 완화문래동 기계금속단지 통이전과 연계하면 시너지 효과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철도 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이하 철도 지하화 특별법)’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경부선 철도는 영등포를 남북으로 갈라놓아 120년이 넘는 오랜 세월동안 단절되어 있었다또한 소음진동개발 규제 등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야 했고아직까지도 지역 개발을 막는 가장 큰 저해 요인이다.

 

이번 법안 통과로 영등포는 대방역 신도림역까지 관통하는 철도 3.4km 구간이 지하로 내려가고 비로소 하나의 영등포로 합쳐지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철도 지하화 특별법에는 종합계획 및 노선별 기본계획의 주체재원 조달방식사업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 등의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따라 향후 국토교통부에서는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노선별 사업화를 본격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구는 이에 대비하여 ‘2024년도 예산에 경부선 일대 종합발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용역비 3억 5천만 원을 편성했다고 밝히면서 전문가와 구민의 의견을 담은 미래 청사진을 신속히 마련하여 정부와 서울시가 구체적 계획을 마련하기 전에 영등포 구민들이 원하는 바를 선제적으로 제시하여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대로 준비할 것이라는 의지를 전했다.

 

경부선 철도 지하화 사업의 핵심은 철로를 걷어낸 상부공간과 그 주변부를 개발하는 것이다구는 청계천 사례에서 보듯이 고가 철거하천 복원과 함께 주변지역 개발이 핵심이었던 점을 참고하여 서울 3대 도심 영등포의 위상에 걸맞도록 구민의 뜻이 반영된 마스터플랜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젊은이들을 위한 창업 공간4차 산업 관련 첨단 일자리 유치문화도시 위상에 걸맞은 문화휴식 공간도심 속 대규모 녹지 등 활용방안은 무궁무진할 것이라면서 철도부지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구는 지난 5일에는 경부선 일대 종합발전 방안을 주제로 직원 아이디어 발굴 워크숍을 열었다. 4차산업 산학 밸리 조성경부선 숲길조성영등포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등 참신하고 반짝이는 제안들이 쏟아져 나왔다향후에는 공청회간담회 등을 통하여 구민의 상상력을 총 동원하기 위한 시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대전환의 시대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구 면적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준공업지역에 대한 규제 완화문래동 기계금속단지 통이전과 연계하면 시너지 효과로 완전히 새로운 모습, ‘젊은(young) 영등포로 탈바꿈할 것이라면서 과거 산업화 시대한강의 기적을 이끈 영등포가 이제는 미래 4차 산업의 중심지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구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본문이미지

영등포구간 대방역~신도림동구간3.4km지하 화

문의도시계획과(02-2670-355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대한노인회고양시덕양구지회, 2024년도 노인자원봉사자 필수교육 진행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