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상호돌봄‘행복마중’사업으로 새로운 노인복지모델 제시

이 준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9:05]

상호돌봄‘행복마중’사업으로 새로운 노인복지모델 제시

이 준 기자 | 입력 : 2023/11/30 [19:05]

영등포구, 상호돌봄행복마중사업으로 새로운 노인복지모델 제시

 

배우고, 소통하고, 모이는 행복마중사업지역사회 통합돌봄망 구축

이웃 교류와 상호 돌봄으로 관계 형성, 우울증 예방, 사회적 고립 해소 효과

초고령 시대 돌봄수요 대비 새로운 노인복지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할 것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새로운 노인복지 선도 모델인 행복마중사업으로 어르신들의 사회관계망 형성을 지원하고, 지역사회 통합 돌봄망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마을 어르신들을 마중 나간다라는 의미를 담은 행복마중사업은 관계가 단절되거나 위축된 어르신들을 위해 사회참여 발판을 마련하고, 어르신이 어르신을 돌보는 상호돌봄 관계망을 형성한다.

 

행복마중사업은 크게 어르신의 배움 욕구를 충족시키는 골목학교’, 재능기부로 어르신과 주민이 소통하는 마을지기’, 마을 돌봄 공동체를 형성하는 마을살이로 운영된다.

 

골목학교는 맞춤형 평생학습 프로그램으로 어르신들이 일상의 활력과 배움의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마을지기는 주민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어르신과 소통하며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따뜻한 돌봄망을 구축한다. 어르신들의 자조모임 마을살이는 이웃과의 교류를 통해 어르신들의 우울증과 사회 고립을 예방한다.

 

이 가운데 마을살이에는 200여 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하는 누리박스(보드게임), 힐링투어(나들이), 우정사진관(사진촬영), 우정밥상(식사나눔) 32개의 자조모임이 있다. 이름만 들어도 흥미로운 자조모임 이름은 어르신들이 직접 만들었다. 모임 기획부터 참여자 모집, 운영까지 모두 어르신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15일에 개최된 마을살이송년회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한 동네에 살아도 모르는 얼굴이 많았는데, 모임 덕분에 친구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지역사회, 어르신이 다 함께 어르신을 돌보는 행복마중사업을 고령화 시대의 새로운 노인복지 선도 모델로 제시하고, 어르신 인구 증가로 늘어난 돌봄 수요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어르신들에게 가장 필요한 복지는 바로 사람이다. 영등포만의 특화 사업 행복마중이 새로운 노인복지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무엇보다도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활력 있는 노후를 위해 영등포가 어르신들의 든든한 이웃이 되어 따뜻한 동행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본문이미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박정희 대통령 사진전 성황리에 열려… 23일까지 의회 1층서 진행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