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패스 내년 7월 시행

버스 지하철 탄 만큼 이용요금의 약20~50%를 돌려주는 K-패스

이 준 기자 | 기사입력 2023/10/22 [21:21]

K-패스 내년 7월 시행

버스 지하철 탄 만큼 이용요금의 약20~50%를 돌려주는 K-패스

이 준 기자 | 입력 : 2023/10/22 [21:21]

                         K-패스 내년 7월 시행

버스 지하철 탄 만큼 이용요금의 약20~50%를 돌려주는 K-패스가 2024년 하반기부터 시행 될 예정이다.

 

고물가시대, 매일 출퇴근하는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겐 대중교통비용은 만만치 않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최근 대중교통 요금 인상으로 인한 서민과 청년층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247월부터 “K-패스(가칭)를 본격 시행키로 했다.

K-패스는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지출금액의 일정비율 만큼을 다음 달 환급해주는 교통카드다, 환급률은 일반 국민은 20%, 19~34세 청년은 30%, 저소득층(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수급지 및 차상위계층)53.3%이다. 한 달에 최소 21회 대중교통을 이용 해야하고 최대 60회까지 혜택이 주어지며, 대중교통을 많이 탈수록 이득이다. 예를 들자면

요금이 1500원인 서울시 시내버스를 매일 (60)이용할 때 일반 국민은 1년에 216천원, 청년은 324천원, 저소득층은 576천원까지 절약할 수 있다. 여기에 카드사 추가 할인 10%까지 받으면 혜택은 상당히 크다, 선불 충전식 카드는 물론 후불제 체크, 신용카드 모두 이용가능 함으로 엄청편리하다, 그리고 전국 대중교통카드에 모두 적용 된다는 사실과 서울에서 인근 지역으로, 혹은 수도권에서 서울로 오가는 직장인들이라면 금상첨화이다.

특히 K-패스는 현재 시행 중인 알뜰교통카드의 불편함을 크게 개선한 것으로 기대 해도되고,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카드를 이용하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서비스이다,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모바알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해야 됨으로 다소 번거롭다는 지적이 있다. 또 깜빡하고 출발- 도착시 앱을 켜지 않거나 이동거리가 확인되지 않으면 최소마일리지 50원 밖에 받을수 없지만, 이에 반해 K-패스는 이용요금-횟수가 기준이기 때문에 이동 거리에 관계 없이 환급을 받을 수 있어 보다 쉽고 편리하다. 또 적립률이 알뜰교통카드보다 높아 교통비도 더 많이 절약할 수 있으며 정부는 알뜰교통카드 이용자가 K-패스로 쉽게 갈아탈 수 있도록 새로 카드를 발급하지않고도 기존카드로 이용할수있게 할 예정이다.

 

이제 카드 한 장으로 건강도 챙기고 환경에도 도움이 되는 대중교통을 더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되겠다.

 

본문이미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대한노인회고양시덕양구지회, 2024년도 노인자원봉사자 필수교육 진행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