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학교 곳간에 수천억··장학적립금

이국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9/26 [11:30]

대학교 곳간에 수천억··장학적립금

이국영 기자 | 입력 : 2023/09/26 [11:30]

 

대학교 곳간에 수천억···용도에 맞게 사용되지 못하는 장학적립금

수원대학교 장학적립금은 908억 적립했지만 5년간 장학금으로 사용한 금액 0
 

주요 사립 대학이 수백억 원에 달하는 적립금을 보유하고도 장학금 등 용도에 맞는 사용은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0억원이 넘는 장학적립금을 쌓아 놓은 대학교는 전국에 27개교로 나타났다.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적립한 장학적립금은 사립학교법상 정해진 용도(장학금사용)에 따라 충당해 운용할 수 있는 돈이다.

학교법인 이화학당이 운영하는 이화여대의 경우, 2327억 원으로 조사대상 중 가장 많은 장학적립금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고연세대(1524), 수원대(908), 고려대(790), 홍익대(710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장학적립금이 하나도 없는 사립대학은 전국 57개교로 나타났다.

 

이 중 수원대는 최근 5년간 장학금 지출 목적으로 축적한 장학적립금(908)을 한번도 인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다수의 사립 대학이 운용 목적에 맞는 장학적립금 인출을 전혀 하지 않았다장학금 목적으로 쌓아둔 적립금을 5년간 전혀 인출하지 않은 학교는 10곳이었다.

 

문정복 의원은 사립학교법에 규정된 장학적립금의 충당?운용목적에도 불구하고일부 대학이 목적에 맞는 지출은 하지 않고 재산을 불리는 데 장학적립금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며 교육부는 장학적립금의 목적에 맞는 지출이 이뤄지도록 적절한 관리 감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우면종합사회복지관. ‘우면청춘대학 리더간담회’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