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중장년청춘문화공간 17곳 연다…인생 2막 설계 돕는다

한서하 기자 | 기사입력 2023/06/12 [15:10]

중장년청춘문화공간 17곳 연다…인생 2막 설계 돕는다

한서하 기자 | 입력 : 2023/06/12 [15:10]

중장년층에게 재취업지원과 인문·문화예술 프로그램 제공

중장년 3만여명을 대상으로 인생 2막 설계 

 

 

▲ 중장년청춘문화공간 프로그램 시범 운영 현장. / 사진=문화체육광광부   

 

 

문화체육관광부와 고용노동부가 31일 부산에서의 개소식을 시작으로 '중장년 청춘문화공간' 17곳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30일 문체부는 중장년이 인문·여가문화를 즐기고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전용공간인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전국 17개소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국정과제로 고용부의 중장년 재취업지원기관인 중장년내일센터에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월에는 전국 31개 중 17개 중장년내일센터를 중장년청춘문화공간으로 지정해 환경 개선 리모델링을 진행하고 문화누림공간과 커뮤니티 공간 등을 조성했다.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은 중장년 대상 지식함양, 심리치유, 인간관계, 인생설계, 인문탐구, 문화향유, 직업전환 등 7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장년내일센터에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이 결합됨에 따라 중장년층에게 재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인문·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한 곳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정향미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일상에 지친 중장년층이 중장년 청춘문화공간에서 인문·예술·문화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는 기회를 얻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형소 고용부 통합고용정책국장도 "중장년내일센터 내 청춘문화공간은 중장년층에게 재취업지원과 인문·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한 곳에서 제공해 보다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부산에 이어 서울, 경기, 대전, 광주, 제주 등 지역별로 6월에 순차적으로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개소할 예정이다. 

 

한서하 기자 silvertime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대한노인회고양시덕양구지회, 2024년도 노인자원봉사자 필수교육 진행
이전
1/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