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올해 1분기 합계출산율 0.81명 '역대 최저'

한서하 기자 | 기사입력 2023/05/25 [09:19]

올해 1분기 합계출산율 0.81명 '역대 최저'

한서하 기자 | 입력 : 2023/05/25 [09:19]

 

1분기 출생아 수 전년비 4116명 줄어
합계출산율 0.81명 최저 경신 우려

 실버타임즈 DB

 

 

올해 1분기 합계 출산율이 1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인구는 3년5개월 연속 감소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3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올해 1∼3월 0.81명을 기록했다. 이는 1분기 기준으로 역대 가장 적은 수준으로 기존 최저치인 지난해 1분기 0.87명 보다도 0.06명 적다. 합계출산율은 2019년 1분기 1.02명을 기록한 이후 16개 분기 연속 1명을 밑돌고 있다.

 

연초에 출생아 수가 많고 연말로 갈수록 줄어드는 통상의 추세를 고려하면 하반기 합계출산율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

 

1분기 출생아 수 6만4천256명도 작년 동기보다 4천116명(6.0%) 줄어 1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였다. 동월 기준 역대 최저 기록이다. 이에 따라 1~3월 출생아 수는 6만4256명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6만8371명)와 비교해 4116명(6.0%) 줄었다.

 

1분기 출산 여성의 연령을 보면 30∼34세 여성의 출산율(해당 연령 여자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이 76.0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82.7명이었던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6.7명 줄었다. 25∼29세 출산율도 23.6명으로 작년보다 3.6명 감소했고  24세 이하 출산율도 2.3명으로 0.5명 줄었다.

 

3월 기준 사망자 수는 2만8922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5689명(35.2%) 줄었다. 1분기 사망자 수는 8만9015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만4738명(14.2%) 감소했다. 다만 여전히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3월 인구는 7784명 자연 감소했다. 2019년 11월부터 시작된 자연 감소 추세가 41개월째 이어졌다.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1분기만 보면 올해 합계출산율이 작년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지난해 8월부터 혼인이 늘었는데 출생아 증가로 이어질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서하 기자 silvertime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금천노인종합복지관,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 ‘지음(知音)’ 운영
이전
1/10
다음